지난 4월에는 유병자를 위한 실비보험이 출시되어 기존 
병을 앓고 있는 분들에게 좋은 소식이자 가입자가 빠르게 증가
하고 있다.

 

하지만 유병자 실비보험은 일반 실비보험과 다르게 자기
부담금이라는 부분에 마음이 좋지만은 않다고 한다.


유병자 실비보험은 입원했을 때 의료비에 30%를 지출해야
하며 통원치료일 때는 약값 미보장 조건에 2만 원의 자기 
부담금을 지출해야 한다.

 

하루 20만 원까지 최대 보상받을 수 있으며 큰 병원을 가야
하나 동네 병원에서 진료를 보나 망설이는 가입자가 많아
지고 있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