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지난 9일 금융감독 혁신 과제를 발표했는데 이날 윤 원장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금융사에 대해 소비자 보호 강화, 건전성 제고, 지배구조 개선 등을 주문했습니다.
모두 보험사와 직접 관련있는 이슈로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특히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암보험과 즉시연금 등의 민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그는 암보험, 즉시연금 등 사회적 관심이 높은 민원/분쟁 현안을 소비자 입장에서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정/처리하겠다면서 민원, 분쟁 등 사후구제 내실화를 위해 다수 소비자의 동일유형 피해에 대한 일괄구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또 암 환자가 요양병원에 입원할 때 보험사의 암 보험금 지급 여부 분쟁에 대해서도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전향적으로 검토하도록 자율조정을 추진키로 했는데 암 진단 뒤 요양병원에 입원하게 되면 암의 직접치료가 아니더라도 보험금이 지급되도록 개선하겠다는 것입니다.

윤 원장은 특히 통합그룹 자본규제 도입을 통해 보험사의 계열사 투자주식 과다 보유에 따른 리스크가 완화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