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기환급형 즉시연금 미지급금 문제와 관련, 한화생명이 삼성생명에 이어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 결과를 수용하지 않고 법원 판단을 받기로 했습니다.
이에 금감원과 생보사 간 즉시연금 갈등은 법원의 소송전으로 확산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지난 6월 12일 금감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가 내린 한화생명 즉시연금 상품인 바로연금보험의 민원인에게 미지급금을 돌려주라는 조정결정에 대해 지난 9일 불수용 의견서를 최종 제출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의견서에서 다수의 외부 법률자문 결과, 약관에 대한 법리적이고 추가적인 해석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불수용 사유를 밝힌 뒤 이번 판단은 분쟁조정 결정 1건에 국한하며, 추후 법리적 논쟁이 해소되는 즉시 동종 유형의 계약자들에게 불이익이 되지 않도록 일괄적으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화생명은 바로연금보험의 민원인에게 납입원금 환급을 위해 떼는 사업비까지 돌려주라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에 대해 보험의 기본 원리에 맞지 않다며 외부의 법률 자문을 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