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암보험 요양병원 입원비 관련 보험금 지급 여부를 18일 열리는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 문제는 지난달 금감원이 국민검사 청구 요청을 기각하면서 분조위로 넘어왔습니다.

이번 분조위에서는 자율조정으로 해결되지 않은 요양병원 입원비 민원 중 대표적 사례를 심의할 방침으로 올해 초 요양병원 입원비가 약관의 직접적인 목적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보험사와 보험 가입자가 서로 다르게 해석하면서 암보험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금감원은 이에 말기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 암세포 증식을 막는 항암치료 중 입원, 암세포 절제 등 수술 직후 입원 등 3가지 경우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정리했고 보험사들도 최근 이런 감독당국의 기준에 맞춰 보험금 지급 계획을 금감원에 제출했습니다.

금감원 분조위의 분쟁조정을 앞두고 보험업계 관계자는 금감원 분조위의 분쟁조정 결과는 민원인과 보험사 모두가 수용해야 법적으로 화해와 같은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소송 등 장기전으로의 비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