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람들이 필수라고 생각해 들어두는 보험 중 하나인 실손보험은 질병이나 사고로 다치게 되어 치료를 받을 때 필요한 비용을 지급하는 상품입니다.

그런데 간혹 몇몇 사람들이 보장을 더 받아보겠다고 여러 보장사에 가입하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손보험은 아무리 많이 가입해도 중복보장이 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과태료까지 붙어 가입할 땐 꼭 중복확인을 하는 것이 필수입니다.

만약 중복으로 가입되었다면 실손보험이란 건 실제 발생되는 진료비용을 보장해주는 것으로 보험료만 중복으로 납입해야 하는 일이 생겨 손해를 보게 됩니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과태료도 부가되는데 이에 대해서는 설계사가 판매했다면 설계사에게 과태료가 부가되고 보험사에서 직접 판매했던 상품이라면 보험사에게 과태료를 물게 하는 것으로 즉, 위반을 한 당사자가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과태료 금액의 경우 5,000만 원이 최대로 보험설계사가 위반을 했다면 1,000만 원이며, 보험사라면 5,000만 원, 보험사에서 일하는 임직원이라면 2,0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습니다.